•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갑원 총장, 10.4 남북정상선언 11주년 기념행사 참석차 방북

신한대, 남북관계 새로운 패러다임 구축 위해 다방면 활동과 연구 펼쳐

김동영 기자 2018.10.04 17:31:09

신한대학교는 서갑원 총장이 4일부터 6일까지 평양에서 개최되는 10.4 남북정상선언 1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방북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 총장의 방북 결정은 '노무현 재단'이 진행한 방북인사 선정과정에서 지난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비서관으로 재직한 바 있는 서 총장이 10.4선언 정신을 계승발전시키는 데 적임자로 여겨져 방문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총장은 이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장관 등 정부, 정당, 민간단체로 구성된 민간방북단 160명과 함께 정부 수송기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했다.

10.4선언 공동행사는 '판문점선언'에 명시된 "남과 북에 다 같이 의의가 있는 날들을 계기로 당국과 국회, 정당,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가하는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 공동행사는 10.4선언이 추구했던 '평화정착, 공동번영, 화해·통일'에 대한 가치와 철학을 계승·발전시키고 한반도 평화번영과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구체적으로 남북 화해 시대에 평화의 새로운 미래를 기념하고 10.4 선언 기념행사의 정례화 협의 10.4 선언 당시 영상 및 사진 등 상호교환 협의 10.4 선언 평양중앙식물원 기념식수 관련 협의 남북정상 상봉과 회담 등 기념하는 평양기념시설 건립 추진 협의 봉하마을 농업협력사업 관련 협의 등 5개 협력 사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 총장은 "북한 화해가 진척됨에 따라 경기북부가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신한대학교는 2014년 개교와 동시에 한민족평화통일연구원과 탈분단경계문화연구원을 설립해 남북관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해 다방면의 활동과 연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