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8℃
  • 구름많음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7.8℃
  • 구름많음고창 16.5℃
  • 흐림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9.2℃
  • 구름조금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의정부 한국당, 7호선 노선변경 용역 발주하라

"예타 수치, 정당한 비용조차 지급하지 않은 끼워 맞추기식 용역 결과" 주장

의정부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26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7호선 노선변경을 위한 긴급예산 편성 및 용역발주를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임호석, 구구회, 조금석, 김현주, 박순자 의원 등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안병용 시장은 7호선 노선변경을 위한 골든타임이 다 지나가기 전에 하루빨리 긴급예산을 편성하고  용역을 발주해 의정부 백년대계를 위한 강한 행정력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들 5명의 시의원은 "현재 7호선 연장사업은 경기도가 주관이 되어 총공사비 6412여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도봉산부터 의정부 탑석역을 거쳐 양주 옥정.고읍지구 15.3Km에 건설될 예정"이라며 "그러나 의정부의 도시발전과 인구팽창 및 지역경제발전과 도시교통망확충에 따른 인프라구축을 위해서는 신곡.장암역신설과 민락역 신설 및 이에 따르는 노선변경이 필요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 6월 경기도가 발표한 용역 결과가 이전의 예비타당성 조사보다 오히려 더 떨어진 0.88로 나왔고, 그 용역 결과를 토대 삼아 이재명 도지사의 의정부 노선변경 불가 방침이 발표됐다"며 "그러나 이 용역 과정과 결과에 신뢰가 가지 않는 여러 가지 정황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의정부시가 시민 염원을 담아 요구한 재검토 용역을 경기도는 발표가 2일 남은 기존의 용역에 추가비용 없이 끼워 맞춰 용역을 의뢰한 사실이 밝혀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정당한 비용조차 지급하지 않은 끼워 맞추기식 용역 결과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느냐"는 의혹제기와 함께 "그 결과가 의정부 미래에 큰 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는 결과를 초래했는데도 말없이 그 결과를 용인하고 수용할 수는 없는 일임에 불구하고 현재까지 의정부시는 시민 염원을 담아 용역을 실시하기는 커녕 경기도와 서로 용역하라고 핑퐁게임만 하는 소극적인 대응을 보이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배너


'의정부경전철' 새 사업시행자 운영 개시
의정부시는 의정부경전철의 새로운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의정부경량전철주식회사(대표이사 이세영)가 5월 1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의정부경량전철(주)는 투자를 맡은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과 운영을 맡은 (주)우진메트로가 출자해 설립한 회사로, 지난해 12월 27일 의정부시와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의정부경전철 사업의 새로운 사업시행자로 선정된 바 있다.이에 의정부경량전철(주)는 4월 말까지 운영준비기간을 갖고 경전철 운영에 필요한 관련 절차 이행과 경전철 사업시설의 인수인계를 마쳤다.지난 4월 9일 경기도로부터 도시철도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한 의정부경량전철(주)는 4월 30일자로 국토교통부로부터 철도안전관리체계를 승인 받아 경전철 운영의 필수 요건을 갖췄다. 아울러, 의정부시, 인천교통공사와 함께 경전철 사업시설에 대한 인수인계 절차를 원만히 끝마치고 5월 1일부터 운영을 실시한다.새 사업시행자인 의정부경량전철(주)는 의정부시와의 실시협약에 따라 2042년 6월까지 의정부경전철을 운영하게 되며, 운영 및 유지보수 업무는 관리운영사인 (주)우진메트로에 위탁했다.또한, 기존 운영사인 인천교통공사의 핵심인력 22명과 올 연말까지 합동으로 근무하면서 운영노하우


위급한 생명 구한 한 군인의 응급처치 빛나
육군 5공병여단 명문대대 이승준 중사,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의식잃은 남성 생명 구해이 중사 선행, 현장에 있었던 시민이 '국민 신문고'에 칭찬하는 글 올려 뒤늦게 알려져길을 지나던 군인이 신속한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미담의 주인공은 포천시 소재 육군 5공병여단 예하 명문대대 이승준 중사로, 이 중사는 휴가 중이던 지난달 30일 저녁 8시경, 수원역 인근에서 50대 남성이 길을 걷다가 쓰러지는 모습을 목격하고 망설임없이 남성에게 달려가 상태를 확인했다.쓰러진 남성을 살펴보니 의식없이 경련을 일으키는 상태에서 흰자위가 보이고, 숨을 못쉬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 중사는 주변에 있던 사람으로 하여금 119 안전센터로 신고하도록 요청하는 동시에 응급처치 매뉴얼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 중사의 발 빠른 조치로 얼마 지나지 않아 이 남성은 다행히 발작을 멈추면서 호흡을 조금씩 하게 되었고, 119 구급대원들이 올 때까지 주변 사람들과 함께 팔다리를 계속 주물러 주며 혈액순환이 될 수 있도록 했다.119 안전센터에 확인한 결과, 구급대원들에게 인계된 남성은 후송 과정에서 간단한 대화를 할 수 있는 수준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