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정부 한국당, 7호선 노선변경 용역 발주하라

"예타 수치, 정당한 비용조차 지급하지 않은 끼워 맞추기식 용역 결과" 주장

김동영 기자 2018.11.26 18:03:32

의정부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26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7호선 노선변경을 위한 긴급예산 편성 및 용역발주를 주문해 눈길을 끌었다.

임호석, 구구회, 조금석, 김현주, 박순자 의원 등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안병용 시장은 7호선 노선변경을 위한 골든타임이 다 지나가기 전에 하루빨리 긴급예산을 편성하고  용역을 발주해 의정부 백년대계를 위한 강한 행정력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들 5명의 시의원은 "현재 7호선 연장사업은 경기도가 주관이 되어 총공사비 6412여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도봉산부터 의정부 탑석역을 거쳐 양주 옥정.고읍지구 15.3Km에 건설될 예정"이라며 "그러나 의정부의 도시발전과 인구팽창 및 지역경제발전과 도시교통망확충에 따른 인프라구축을 위해서는 신곡.장암역신설과 민락역 신설 및 이에 따르는 노선변경이 필요하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 6월 경기도가 발표한 용역 결과가 이전의 예비타당성 조사보다 오히려 더 떨어진 0.88로 나왔고, 그 용역 결과를 토대 삼아 이재명 도지사의 의정부 노선변경 불가 방침이 발표됐다"며 "그러나 이 용역 과정과 결과에 신뢰가 가지 않는 여러 가지 정황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의정부시가 시민 염원을 담아 요구한 재검토 용역을 경기도는 발표가 2일 남은 기존의 용역에 추가비용 없이 끼워 맞춰 용역을 의뢰한 사실이 밝혀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정당한 비용조차 지급하지 않은 끼워 맞추기식 용역 결과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느냐"는 의혹제기와 함께 "그 결과가 의정부 미래에 큰 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는 결과를 초래했는데도 말없이 그 결과를 용인하고 수용할 수는 없는 일임에 불구하고 현재까지 의정부시는 시민 염원을 담아 용역을 실시하기는 커녕 경기도와 서로 용역하라고 핑퐁게임만 하는 소극적인 대응을 보이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