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병용 시장, 전철 7호선 '노선변경 용역' 조건부 결정

김동영 기자 2019.01.30 19:24:47

시민단체, 장시간 난상토론 끝에 안 시장 제안 수용키로

회의 도중 한때 고성 오가며 험악한 분위기 연출 되기도

의정부 신곡·장암 및 민락지구 주민들의 숙원인 '전철 7호선 노선변경' 관련 용역이 재 공모에도 불구한고 유찰됨에 따라 의정부시는 지난 29일 긴급 TF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안병용 의정부시장 주재로 안지찬 시의회 의장, 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 권재형 도의원, 임호석 시의회 부의장, 정선희, 김현주, 김연균, 박순자, 이계옥 시의원과 장인봉 신한대학교 교수, 시민대표 6명 등 모두 24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6일과 22일 두 차례에 걸쳐 입찰 공고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기본계획 변경 검토 용역'이 참여 업체가 없어 유찰된 데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용역에 대한 기대가 컸던 만큼 예상치 못했던 유찰에 안타까움과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며, 지난 10월 한 토론회를 통해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의 노선 변경이 가능하다고 주장함으로써 의정부시의 용역 시행 결정의 배경이 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김시곤.강승필 교수 등 철도 전문가들이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추측성 발언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시민단체 관계자는 "의정부시에서 제시한 과업 조건이 과도해 이와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라는 주장과 함께 "과업 내용을 조정해서 다시 발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시간 넘게 참석자들의 의견을 청취한 안병용 시장은 용역 추진과 관련해 감사원의 조사가 진행되는 등 시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음을 설명하며, 용역 재 발주를 위한 두 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우선, 과업 내용을 조정하는 것과 관련하여 기본계획 수립 권한이 있는 경기도에 과업 내용에 대한 사전 동의를 구하여 경기도의 동의 여부에 따라 용역 진행 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고, 만약 경기도가 이에 동의해 용역을 진행하더라도 용역업체로부터 도에서 수용 가능한 수준의 성과물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용역비를 반납하도록 할 것임을 전제조건으로 제시하였으며, 시민단체는 이를 수용했다.

한편, 이자리에 전문가로 참석한 장인봉 교수는 "김시곤, 강승필 교수 등이 지난 회의에서 경기도의 요구조건을 충족시킬수 있다고 말해 안병용 시장이 그 자리에서 용역을 의뢰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공모에 응찰하지 않은 것은 자신이 없기 때문 아니겠느냐"고 말해, 한때 시민단체 및 정치권 인사들과 고성이 오가며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