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정부시청소년지도협의회 '위촉장 반납합니다'

김동영 기자 2019.02.22 17:10:17

기존 관례 벗어난 의정부시의 일방적 회장 선임 절차에 강력 반발

시에서 선임한 A씨, 지난 6.13지방선거 당시 안병용 캠프에서 활동

의정부시가 청소년들의 지도를 담당하기 위해 구성한 청소년지도협의회(이하 협의회)의 회장을 전례가 없던 방법으로 선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의정부시는 지난 219일자로 '7대 의정부시 청소년지도협의회장 선임' 결과 공문을 협의회에 통보했다.

하지만 그동안 동(洞) 위원회 위원장 중 투표나 추대로 회장을 선임해 온 것과는 달리, 기존 절차와 관례를 무시한 채 시가 직접 회장을 임의로 선임해 회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해 현재 협의회 회원들이 공유하는 단체 문자방에는 "청지협위원과 위원장은 정치적으로 편향되면 않된다"는 의견과 함께 "위촉장을 반납합니다"라는 등의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특히, 이번에 의정부시가 협의회 회장으로 선임한 A씨가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안병용 시장후보의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러 의혹을 더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의정부시 교육청소년과 관계자는 "그동안은 정관에 의해서 회장을 선출하였는지 모르겠으나 조례에는 시가 협의회를 구성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청소년지도협의회는 시에서 인정하는 단체가 아니어서 동 협의회장들이 추천한 인사중 A씨를 시장에게 추천만 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청소년지도협의회장을 의정부시가 임의로 선임한 것과는 달리 인근 지자체의 경우 관련 조례에 '회장 등 임원은 협의회에서 선출한다'고 명확히 규정하고 있어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