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정부시, 시민단체 검찰 고소

안중근 동상 관련 날선 공방 형사 고소.고발 등 극단으로 치달아

김동영 기자 2017.12.30 17:28:41

중국에서 제작·기증해 의정부역 앞 평화공원에 설치된 안중근 동상과 관련해 의정부시와 시민단체간의 날선 공방이 쌍방간 형사 고소.고발 등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의정부시는 28일 시민단체 '버드나무 포럼' 대표와 회원 5, 인터넷 언론 대표와 기자 2명 등 총 7명을 검찰에 고소하고, 이들을 상대로 1인당 1천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함께 제기했다고 밝혔다.

안병용 시장은 이번 고소와 관련해 "버드나무 포럼 등이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흠집 내고 보도되도록 해 시의 명예가 훼손되고 업무 방해를 받았다""시장이 할 수 있는 강도 높은 조치로 형사·민사 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내년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활동인지 조사할 필요가 있다""후보자 비방, 불법적인 사전 선거운동으로 민주주의 꽃으로 불리는 선거의 공정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버드나무 포럼은 지난 12월12일 안중근 동상 기증과 관련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안 시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의정부시가 안중근 동상을 기증받을 때 만든 협약서에는 중국 차하얼(察哈爾) 학회, 의정부시, 신한대 등이 서명했는데 신한대가 중국 내 대학과 교류할 수 있는 특혜에 관한 내용이 포함돼 대가성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안중근 동상은 지난 8월 초 의정부역 광장에 설치됐다. 동상은 2.5높이의 청동으로 제작됐으며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저격하고자 달려가면서 품 안에서 총을 꺼내는 형상이다. 중국 내 유력 민간단체이면서 준공공기관 성격인 차하얼 학회가 쌍둥이 동상을 만들어 한 개를 의정부시에 기증했다.

시는 지난 5월 초 인천항을 통해 동상을 받았으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불편해진 한중관계를 고려해 설치를 보류해 달라는 중국 측의 요청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버드나무 포럼 등 시민단체와 일부 정치권에서 다양한 의혹을 제기하고 안중근 동상이 제대로 고증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 소식을 접한 시민 문모씨(51세, 남)는 "시민단체가 중국의 안중근 동상 기증의 순수한 의미를 다소 왜곡하는 경향이 없지 않아 있는 듯 하다"며 "그들의 주장 처럼 고증에 문제가 있다면 개선안을 내놓고 논의하면 될 것을 정략적인 방향으로 사회 이슈화함으로써 의정부시의 위상을 추락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고 꼬집었다.

덧붙여 그는 "의정부시나 안병용 시장 또한 시민단체가 제기한 문제점을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단지 정치적으로 해석해 극단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면 결국 그 피해는 시민들이 보게 될 것"이라며 우려했다. 

한편, 시는 내년 2월 안중근 동상 제막식을 열고자 차하얼학회와 협의 중이며 양국의 장관급 이상 인사를 참석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