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56년 LH, 역사상 '첫 여성임원' 탄생

장옥선 상임이사 임용...박상우 사장 취임 후 2년간 여성관리자 2배 증가

김동영 기자 2018.01.30 11:41:52

LH는 56년 역사상 첫 여성임원을 임용했다고 30일 밝혔다.

LH '여성임원'으로 임용된 장옥선 상임이사는 1988LH 입사 후 주거복지처장, 도시계획처장, 산업단지처장, 경영관리실장 등 주요 보직을 역임한 29년 경력의 베테랑으로 적극적인 업무추진과 다양한 실무경험을 대내외에 인정받아 임원으로 선임됐다.

이는 1962년 설립된 대한주택공사와 1975년 설립된 한국토지공사가 통합하여 2009년 출범한 LH 56년 역사상 첫 여성임원이다.

박상우 사장은 2015년 취임 이후 양성평등기업 실현을 위해 여성 관리자를 적극 등용하여 차장급 이상 여성 관리자가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이번에 첫 여성임원 배출이라는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

LH는 이번 첫 여성임원 배출로 여성임원 비율이 14%(전체 임원 7명 중 여성임원 1)로 늘어나, 2022년까지 공공기관 여성임원을 20%까지 높이는 '여성관리자 임용목표제' 정부 정책에 성큼 다가서게 됐다.

한편, LH 차장급 이상 여성 관리자는 2015112명에서 2017237명으로, 2년새 125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