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플라스틱(PVC) 가드레일 업체, 이집트와 연간 3000억원대 납품계약 체결

제품 우수성 인정받아 정부차원의 공급계약 맺어

김동영 기자 2018.09.18 18:38:06

최근 세계 최초로 플라스틱(PVC) 가드레일을 개발해 관련 업계와 투자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아 온 ()카리스가드레일(대표이사 유철)이 이집트 정부와 연간 3000억원대의 납품 합의각서(MOA)를 체결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8()카리스가드레일 관계자는 "이집트 현지시각인 지난 17일 오후 7시경 이집트 국방방산물자생산부(MOMP, Ministry of Military Production)와 연간 3000억원대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이는 ()카리스가드레일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한 이집트 정부의 전격적인 결정으로, 이에 따라 이집트 정부는 ()카리스가드레일 제품을 독점으로 공급 받아 이집트의 모든 도로에는 플라스틱(PVC) 가드레일을 설치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계약에서 이집트 정부는 ()카리스가드레일이 이집트에 진출할 수 있도록 대규모 공장을 합작으로 설립하고, 중동 걸프지역과 아프리카 시장 공략을 위한 전진기지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하였으며, 이집트 정부 차원에서도 중동 아프리카 시장개척에 도움을 주기로 약속해 그 의미를 더했다.

대한민국의 민간기업이 가드레일 교통분야에서 이집트 정부기관과 납품계약을 맺은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 있는 일이다.

한편 ()카리스가드레일은 내년 말 기준으로 주식상장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번 이집트 정부와 합의각서 체결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