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천시, 전철7호선(옥정~포천) 예타 면제 확정

박윤국 시장 "15만 포천시민 모두가 힘을 합쳐 이루어낸 쾌거"

김동영 기자 2019.01.29 15:09:40

포천시가 건의한 '전철7호선(옥정~포천) 연장 사업'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와 국무회의 개최 결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예타 면제 사업으로 29일 최종 선정됐다.

이에 포천시는 이날 시청 대강당에서 박윤국 포천시장, 조용춘 포천시의회 의장, 이길연 포천시 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브리핑을 개최했다.

박윤국 시장은 회견문을 통해 "전철7호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는 15만 포천시민 모두가 힘을 합쳐 이루어낸 쾌거이며, 포천시가 인구 30만의 자족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딘 것이다""산업단지 분양, 고모리에 조성사업 등 시의 숙원사업들이 전철연장을 계기로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이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해 10월 정부의 예타 면제 방침 발표 이후 문희상 국회의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국방부, 8군사령부 관계자를 찾아다니며 포천시의 열악한 현실을 알리고 전철7호선 연장 사업의 예타 면제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또한 포천시 사격장 등 군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에서는 지난 11월 전철 연장에 대한 포천시민의 열망을 보여주고자 서명운동을 실시해 354483명의 서명을 받아 청와대, 국방부, 국토교통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경기도에 건의문과 함께 전달했다.

특히, 116일에는 광화문광장에서 포천시민 13천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결의대회와 삭발식을 개최하고 소외된 수도권 북부지역에 대한 지원방안으로 전철7호선 예타 면제를 호소한 바 있다.

한편 포천시가 건의한 '전철7호선(옥정~포천) 연장 사업'이 건설될 경우 서울 강남까지의 접근시간이 2시간 30분에서 1시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되고 노선 주변 옥정지구, 송우지구 등 기존 택지지구의 교통여건 향상은 물론 역세권과 연계한 신도시 건설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며, 대진대학교, 경복대학교, 차의과학대학교 등 3개의 대학교와 용정산업단지 등 8개 산업단지의 근로자를 포함해 23만여 명이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