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주시 광적면 '헬기부대 배치' 반대 시위 격화

트랙터 동원 가두 시위 펼쳐...모형 헬기 화형식도 거행돼

김동영 기자 2019.02.15 18:29:59

국방부의 헬기부대 이전 결정에 대해 양주시 광적면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헬기부대 반대대책위는14일 오후 2차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가래비 3.1운동 기념비 앞에서 진행된 궐기대회에는 정성호 국회의원를 비롯해 김대순 양주부시장, 이희창 양주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양주축협 이후광 조합장, 대책위 관계자,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해 '헬기부대 배치 철회'를 촉구했다.

특히 대책위는 3.1운동 기념비 앞에서 항공부대 앞까지 트랙터를 동원한 가두시위와 함께 모형 헬기 화형식 포퍼먼스를 펼치며 강력 반발했다.

안동준 대책위원장은 "헬기부대 배치에 대해 국방부 등으로 부터 어떠한 통지도 받은 적이 없다"며 "헬기부대가 배치되면 소음·분진으로 인한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 축산농가 가축피해, 생활권과 생존권 침해, 고도제한 등 재산권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모든 국민은 평등하다. 1등 국민이 있고, 2등 국민이 있고, 3등 국민이 있지 않다. 서울 강남시민은 1등이고, 경기북부 양주시민은 2등이고, 광적주민은 3등 시민이 아니다"며 "누구나 똑같이 국가에 대해 권리를 주장할 수 있다. 경기북부 주민들은 6.25사변 이후 70년 가까이 국가를 위해 희생해 왔음에도 어느 누구에게도 아무런 사전절차나 설명없이, 시민들의 동의도 구하지 않고 헬기부대 배치가 진행돼 국방부에 여러 루트를 통해 항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희창 양주시의회 의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양주시의회도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시민이 원하는 국가정책이 만들어 질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축산인을 대표해 발언에 나선 양주축협 이후광 조합장은 "양주시 광적 땅에 또다시 헬기부대가 배치되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광적, 백석, 은현, 남면뿐만 아니라 양주 전지역의 발전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