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4℃
  • 맑음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4.3℃
  • 흐림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24.1℃
  • 흐림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7.0℃
  • 구름많음금산 26.1℃
  • 흐림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0.5℃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교육/문화

'2019 미스그랜드코리아' 경기 진(眞)에 윤수미씨 선발돼

선(善)에 박세림, 김선영, 이우현 등 총 10명 본선 무대 올라

 

지난 15일 진행된 '2019 미스그랜드코리아' 경기선발대회에서 참가번호 16번 윤수미씨가 진(眞)을 차지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31명의 후보자중 18명이 최종 경연을 벌였다.

 

 

대회조직위원회 공동주관사 글로라이즈 김시현 대표는 “진(眞) 수상자 윤수미씨가 자기소개심사, 특기심사, 면접에 이르기까지 모든 심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선(善)에는 박세림, 김선영, 이우현씨가 선발되었고, 미(美) 수상자로 7번 김혜원, 9번 박지수, 12번 신수인, 14번 유하경, 19번 이유나, 23번 이지흔씨가 본선에 올랐다.

 

 

'2019 미스그랜드코리아' 선발대회는 세계적인 미인대회 '미스그랜드인터내셔널'의 한국 라이센스 대회로, 한국 최종 본선 대회는 7월 7일 합숙을 시작으로 7월 12일 서울북동부와 경기북부의 대표 휴양시설인 아일랜드캐슬 호텔리조트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다.

 



의정부시, 인구정책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의정부시(시장 안병용)가 ‘2019 인구정책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10일 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4일 여주 썬밸리 호텔에서 경기도가 개최한 ‘인구정책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생애주기별 인구정책 '같이(가치) 프로젝트 의정부'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의정부시는 저출산 인식개선 세대 공감 프로젝트 ‘해피버스(birth) 의정부’로 최우수로 선정, 인구정책 사업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올해 우수상을 받은 ‘같이(가치) 프로젝트 의정부’는 출산과 보육에 맞춰진 정책에서 벗어나 모든 세대가 함께 가치를 느끼고 세대별 삶의 질 제고를 통해 안정적인 가정 문화를 이끌어 결혼, 출산으로 이어지도록 생애주기별 정책과 인프라를 제공하는 의정부형 인구정책이다. 세부내용은 크게 네 가지로, ▲재능기부자로 구성된 마을선물단이 꾸며주는 작은 결혼식, 솔로몬봉사단 운영 활성화 등 결혼정책 ▲북스타트, 엄마품 놀이학교의 활성화를 통한 돌봄공백 최소화를 통한 양성평등 육아 ▲결혼이민자 취업지원 사업, 작은도서관 네트워크 조성 및 지원사업, 미술전문 공공도서관 건립 등 차별 없고 빈틈없는 가족지원 정책 ▲복합 커뮤니티센터 구축, 전국


양주署, 22개월 영유아 심폐소생술로 인명구조
양주경찰서(서장 김종필) 고읍지구대 경찰관들이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22개월 영유아를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28일 양주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4일 ‘아이가 숨을 멈췄다’는 112신고를 접수한 고읍지구대 경찰관 3명이 현장에 2분만에 신속히 출동해 의식이 없는 영유아에게 침착하게 심폐소생술 및 마사지를 실시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이날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조경철, 권혁민, 박선우 순경은 신고자(어린이집 교사)의 이야기를 청취하며 영유아의 의식상태를 살핀 바, 동공이 풀리고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하얗게 질려 있었다. 이에 출동경찰들은 119구급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영유아 심폐소생술과 함께 팔 다리를 주물러 마사지를 하는 등 응급처치를 실시했다. 심폐소생술 실시 1분여 만에 아이가 숨을 쉬기 시작하면서 의식이 돌아와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원에게 인계했다. 조경철 순경은 “중앙경찰학교에서 CPR교육을 배우면서 체구가 작고 어린 영유아는 손가락을 이용해 심폐소생술을 해야한다는 것을 기억해 두었는데 현장에서 많은 도움이 됐다”며 “경찰관으로써 귀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