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동근 전 부지사 '출판기념회' 인산인해(人山人海)

김동영 기자 2018.01.22 16:44:42

공직 선후배, 정치계, 언론계, 지역민 등 2,000여명 참석해

지역여론, 6.13 지방선거 한국당 시장후보 1순위로 손꼽아

김동근(57) 전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120일 자서전 '7년만의 귀향' 출판기념회 및 토크 콘서트를 센트럴타워 17층 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

지난해 11, 27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한 김 전 부지사의 거취와 관련해 의정부 지역정가에선 일찌감치 오는 613일 치러질 지방선거에 의정부시장 후보로 출마할 것이라 소문이 나돌았다.

특히, 지난 12월 27일 이례적으로 김 전 부지사의 한국당 입당식이 대대적으로 개최되면서 현재 지역 여론은 자유한국당 의정부시장 1순위 후보로 김 전 부지사를 손꼽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김 전 부지사의 공직 선후배, 지역 선후배, 정치계, 언론계를 비롯해 지역민 등 약 2,000여명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날 행사는 1부 사인회 및 기념촬영, 2부 출판기념회 및 토크 콘서트로 나누어 진행됐다. 오후 2시부터 진행된 1부 사인회에서는 김 전 부지사의 사인을 받기 위한 인파와 기념촬영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면 행사장 로비는 장사진을 이뤘다.

김정영 경기도의원의 내빈 소개로 시작된 2부 행사에서는 남경필 도지사와 홍문종 국회의원의 영상 축사 및 공직생활 때 인연이 각별했던 이필운 안양시장, 박수영 전 경기도부지사의 축사가 이어졌다

또한 공직 선배이자 고등학교 선배인 박종철 의정부시의장이 참석해 출판기념회를 축하하였으며, 박원영 의정부중·공고 총동문회장, 안금례 전 의정부시여성단체협의회장, 김용우 의정부YMCA이사장 등도 참석자들을 대표해 축하의 말을 전했다.

김 부지사는 이날 콘서트 주제이자 책 제목인 '7년만의 귀향'에 대해 "7년이란 숫자는 나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의정부공고 졸업 후 보일러공을 거쳐 성균관대학교에 입학까지 7년이 걸렸으며, 이때 나이가 27살 이었다. 독학으로 시작한 공부로 행정고시에 합격하기까지 7, 의정부 부시장으로 재임 후 다시 고향으로 돌아오기까지 7년이 걸렸다. 또한 20171127일 경기도 부지사 퇴임, 공직생활 27년 마감, 20171227일 자유한국당 입당식 개최 등 숫자 77번이나 이어졌다"7이란 숫자에 대한 뜻깊은 의미를 설명했다.

토크 도중 김 전 부지사는 어려웠던 어린시절을 회고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하였으며, 독학으로 대학시험과 행정고시를 준비했던 젊은 시절과 공직생활 당시의 활동 등을 이야기할 때에는 당찬 모습을 보였다.

행사 말미에 이르러 진행자가 김 전 부지사에게 마지막 꿈을 묻자 "어려움을 극복하며 공직생활을 하면서 얻은 많은 경험과 노하우는 공적자산으로 생각한다. 이를 소중하게 쓰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 사회 양극화가 너무 심해 힘들어하는 청년들이 많다. 젊은이들이 꿈과 희망을 가지고 펼칠 수 있도록 나의 경험이 보탬이 되길 바란다"면서 "조금 더 따뜻한 사회를 만들고 싶다. 함께 응원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김동근 전 부지사는 1961년 의정부 금오동에서 태어났다. 의정부공고, 성균관대학교, 미국 버밍엄대 지역개발학과 석사과정, 아주대학교 응용사회과학 박사과정을 마쳤다.

1991년 제35회 행정고시 합격 이후 경기도 정책기획관, 도시환경국장, 평생교육국장, 의정부 부시장, 경기도 기획행정실장, 경기도 기획조정실장, 수원시 제1부시장, 경기도 행정2부지사 등을 역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