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동근 전 부지사, 의정부시장 출마 선언

"27년간의 행정역량과 정치역량 모두를 의정부를 위해 헌신하겠다"

김동영 기자 2018.02.12 22:39:58

김동근 전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오는 6.13지방선거에 의정부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전 부지사는 12일 오후 2시 의정부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정부시민의 고통은 8년으로 충분하다", 지난 8년간의 안병용 시장의 실정을 비판하고 새로운 4년에 대한 의정부의 비전을 밝혔다.

특히 그는 '의정부 100만 시민시대 도약'을 선언하며, 이를 위해 의정부의 경제를 살리고, 건강한 문화도시를 가꾸어 새롭게 열린 도시, 의정부를 만들겠다는 구체적인 전략을 제시했다.

김 전 부지사는 이날 기자회견 서두에서 의정부시가 전국 최초로 '경전철 파산 1호'라는 불명예 이외에도, 올해 2월 발표된 한국지방자치학회의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종합평가와 관련하여 전국 50만 미만 60개 도시를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에서 의정부가 30위 순위 밖으로 밀려난 사실과 행안부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201712월 발표한 '지자체 재정분석 종합평가 결과' 역시 의정부시가 '마 등급'으로 전국 지자체에서 꼴찌그룹에 속한 사실을 밝히고, 의정부시 행정과 재정이 총체적 파국에 빠졌다며 각을 세웠다.

김 전 부지사는 주요 공약으로 '경제시장'으로서 포부를 밝히며, 첫째 "더 큰 도시, 의정부 100만 시대"의 비전으로, [동 통합으로 글로벌 광역도시 조성][경기북도 분도 추진]을 제시하였고, 둘째, "의정부를 새로운 기회의 땅으로"라는 비전으로 [주한미군 공여지 첨단산업단지 유치][UN 5사무국 설치로 2만명 일자리 만들기], [경전철 정상화 및 시민TF 발족]을 제시했다.

복지와 문화, 교육 분야의 공약은 "아이와 노인이 행복한 의정부", "건강한 문화도시 의정부", "산과 들이 함께 하는 생태도시 의정부"의 비전을 제시하며, 복지부문에 [다둥이 아파트 임대아파트 임대비 지원], [참전용사 수당 현실화], 문화부문에 [2020년 의정부 600년 방문의 해 개최], [동 국제마라톤 대회 유치], 환경부문에 [전국 최초의 시민과 산주가 공동 경영하는 둔산제 운영][쓰레기 소각장 이전]을 약속했다.

교통과 행정부문의 주요 공약으로 "소통하는 시정, 열린 도시 의정부"의 비전을 제시하며, [7호선 연장노선 조기완공][GTX-SRT 연계노선 조기완공]을, 행정부문으로 [사업의 투명성 회복][열린 시장실 운영]을 제시다.

아울러 그는 [새로운 의정부시장]은 "새로운 도시, 새로운 4년"을 통해 "무너진 의정부의 자존심"을 회복시키고 "젊은이들이 고향을 등지고 떠났던 도시가, 일자리를 찾아 돌아오는 희망의 도시"가 되도록 만들겠다는 출마의 변과 함께 지난 27년간의 행정역량과 정치역량 모두를 의정부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동근 전 부지사는 의정부에서 태어나 의정부공고를 졸업하고 보일러공으로 7년간 산업전사로 일하다가 독학으로 성균관대학교에 입학, 행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한 이후 경기도 도시행정국장과 교육국장, 의정부 부시장, 경기도 기획조정실장, 수원 제1부시장 등을 역임하고 지난해 11월 행정2부지사로 공직을 마감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