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H, 고산지구 주민 피해 여전히 '나 몰라라'

김동영 기자 2018.04.04 12:47:40

수십 톤 폐기물 그대로 방치...쓰레기장 방불

의정부시, LH공사현장 관리감독 한계 드러내

의정부시의회 보완 요구 사항도 철저히 '무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박상우)가 공사현장 인근 주민들의 불편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공사를 강행하고 있어 강한 불만을 사고 있다.

현재 한창 토목공사 및 아파트 공사가 진행 중인 의정부시 고산공공택지지구 내 주민들은 공사로 인한 소음 및 분진, 공사차량들로 인해 격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공사현장을 총괄 감독하고 있는 LH는 주민들의 불편 호소에도 불구하고 주민들과 해결책을 마련하기 보다는 협력업체에 책임을 떠넘기는 등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 본 언론사(1월5일, 1월8일 인터넷판)가 허술한 현장 관리문제를 제기해 지난 1월 17일 의정부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소속 의원들 및 관계 공무원 등이 공사현장을 찾아 안전시설 설치 및 폐기물 관리 현황, 세륜시설, 공사장내 가설도로 설치 상황 등을 점검하고 미비사항에 대한 보완을 요구한 바 있다.

또한 이 자리에서 시의원들은 공사로 인해 피해를 받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실정을 살피고 민원해결에 적극 대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산지구 공사현장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 김모씨(52세, 남)는 "조용했던 마을이 공사가 시작된 이후 소음 및 분진으로 일상생활이 고통스럽다"며 "특히 안전휀스를 설치해 좁아진 시야탓에 차량들이 전복하는 사고가 여러차례 발생하고 있지만 대형 공사차량들이 계속해서 좁은 도로를 통행하고 있어 집 밖으로 나가는 것이 두렵다"고 고통을 토로했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LH는 주민들의 민원을 외면하는가 하면, 시의원들과 안전시설 및 세륜기 추가설치 등을 약속해 놓고도 현재까지 이행하지 않고 있어 시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더 나아가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를 해소하기 위해 '세륜기’를 설치해 놓고도 가동을 하지 않은 채 도로에 뭍은 흙먼지 등을 살수차로 세척해 흙탕물을 우수관으로 그대로 흘려보내고 있어, 우수관이 퇴적된 흙 등으로 또 다른 피해를 양산할 우려를 낳고 있다.

뿐만 아니라 토목공사가 한창인 공사현장 바로 옆 또 다른 현장에는 수십 톤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폐기물이 쌓여 있으나, 아무런 조치 없이 장기간에 걸쳐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 이로 인해 현장 주변에는 악취로 인한 토양오염 및 비산먼지 발생 등 환경오염이 우려되고 있다.

한편, LH가 주관하는 사업의 인·허가권이 국토교통부 관할하에 있어 의정부시는 관내에서 진행되는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관리감독의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